탐욕을 다스리는 길은 보시를 실천하는 길밖에 없다. 한곳에 물이 고여 썩지 않고 계속 흐르게 하는데 있다.-본생경-